D2117_00.jpg (4.9 KB)   Download : 82

007 제21탄 - 카지노 로얄 (Casino Royale, 2006)


지금까지의 007 제임스본드는 잊어라...

어찌보면 007 답지 않은 모습이라고 해야 할까...

신사적인 느낌의 007이 아닌 야성적인 느낌의 007...

21번째로 제작된 007 시리즈이지만...007의 가장 처음 모습을 묘사한 영화...

그가 처음으로 살인면허를 부여받고...기존 007의 완벽한 모습이 완성되기전의 모습들을 볼 수 있는 영화...

제임스본드가 항상 유희만을 즐기는 것이 아니라 그도 찐한 사랑을 했었다는 것...

그도 사랑을 마음으로 느끼고 믿었던 사람이라는 것...그런 그가 변하게 된 계기와 사건들이 묘사된 영화...

제임스 본드...007이 왜 그런 모습이 될 수 밖에 없었는지 말해주는 영화였다...

신무기와 영민함으로 적을 물리치는 것이 아니라...아주 아주 격하게...치고 박고 몸으로 부딪히고 싸우면서 적을 물리치는 모습이...어색하면서도...

새로운 007 제임스본드의 모습과 시리즈의 재탄생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가질 수 있게 만드는 영화였다.

에바그린이 맡은 본드걸의 모습도 너무나 아름답고...단순한 유희가 아니라 애절한 사랑이라서 더 아름답게 느껴지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오락..액션물들도 변화된 모습...새로운 모습을 보여준다면...

이렇게 많은 생각과 느낌들이 남는 것을...

이제 새롭게 다가올 007 제임스 본드의 모습을 기대해본다.




156

 로맨틱 홀리데이 (The Holiday, 2006) [1]

 
761
155

 천하장사 마돈나 (Like A Virgin, 2006) [1]

 
723
154

 올드 미스 다이어리 - 극장판 (2006) [1]

 
726
153

 그놈 목소리 (2007) [1]

 
672
152

 가을로 (2006) [1]

 
688
151

 외출 (April Snow, 2005)

 
673
150

 1번가의 기적 (2007)

 
780
149

 그해 여름 (2006)

 
707

 007 제21탄 - 카지노 로얄 (Casino Royale, 2006)

 
748
147

 이터널 선샤인 (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 2004) [1]

 
730
146

 록키 발보아 (Rocky Balboa, 2006)

 
665
145

 브로크백 마운틴 (Brokeback Mountain, 2005)

 
630
144

 미스 리틀 선샤인 (Little Miss Sunshine, 2006) [2]

 
672
143

 나의 결혼 원정기 (Wedding Campaign, 2005) [1]

 
693
142

 메종 드 히미코 (メゾン·ド·ヒミコ: Mezon Do Himiko, 2005) [1]

 
665
141

 300 (2006)

 
719
140

 우아한 세계 (2007)

 
665
139

 미녀는 괴로워 (2006)

 
649
138

 더블 타겟 (Shooter, 2007)

 
677
137

 스파이더맨 3 (Spider-Man 3, 2007) [1]

 
674
  [1][2][3] 4 [5][6][7][8][9][10]..[11]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Puresunn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