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0753_01.jpg (42.2 KB)   Download : 74

세븐 데이즈 (2007)


개봉한지 한달이 다 되어가지만...

입소문을 타고 롱런하게 된 영화...

역시 관객들의 눈은 정확했다...

원신연 감독....그의 바로 전 연출작...

구타유발자들을 그리 유쾌하게 보지 못했던 나...

구타유발자들을 보고 쓴 글의 마지막을 옮겨보면...

'암튼 묘한 느낌과 분위기로 내 마음을 참 불편하게 만든 영화였다...' 이다..

그의 이번 작품을 보고 난 뒤 느낌을 적어보면...

그때와는 또 다른 느낌과 분위기로 내 마음을 기쁘게 만든 영화라고 말하고 싶다...

박찬욱 감독 못지 않은 복수 시리즈 전문 감독이라고 불러도 좋을 듯...

영화를 보는 내내 긴장감을 유지할 수 있었고...

영화를 보는내내 생각하게 하고 주인공들과 함께 범인들을 추적하고 고민하고 있는 나를 발견할 수 있었다.

더불어 새롭게 발견한 "박희순"이란 배우...

그에 관한 정보를 인터넷으로 검색하고...그의 출연작들을 살펴보면서...

혹시나 내가 본 영화는 없는지...

봤던 영화 속에서 그의 모습을 떠올려보려고 했는데...잘 떠오르진 않았다...

암튼 뛰어난 시나리오...절대 이뻐보이려하지 않는 김윤진...그리고 그 외의 맛깔스런 배우들의 연기...

정말 영화를 보고 나와 영화의 스토리를 정리하면서 하나 하나 곱씹어 보긴 참 오랜만인 것 같다...

원신연 감독...그의 다음 작품이 벌써부터 기다려진다...



2008/01/25
2007년 내가 본 최고의 영화!!
(18:01:38)
 -



116

 밴티지 포인트 (Vantage Point, 2008)

 
587
115

 바보 (2008)

 
565
114

 점퍼 (Jumper, 2008)

 
602
113

 추격자 (2008)

 
644
112

 코러스 (Les Choristes, 2004)

 
638
111

 원스 (Once, 2006)

 
582
110

 스카우트 (2007)

 
564
109

 말할 수 없는 비밀 (不能說的秘密: Secret, 2007)

 
585
108

 원스 어폰 어 타임 (Once Upon A Time, 2008)

 
605
107

 무방비 도시 (Open City, 2007)

 
541
106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2008) [1]

 
574
105

 P.S 아이러브유 (P.S., I Love You, 2007) [1]

 
583
104

 헨젤과 그레텔 (2007)

 
619
103

 내 사랑 (2007)

 
615
102

 더티 댄싱 (Dirty Dancing, 1987)

 
581

 세븐 데이즈 (2007) [1]

 
556
100

 나는 전설이다 (I Am Legend, 2007)

 
600
99

 어거스트 러쉬 (August Rush, 2007) [2]

 
637
98

 식객 (2007)

 
604
97

 바르게 살자 (2007)

 
580
  [1][2][3][4][5] 6 [7][8][9][10]..[11]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Puresunn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