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r.jpeg (13.6 KB)   Download : 100

주먹이 운다

주먹이 운다 - 류승완 감독


류승완 감독...그에게는 아직도 무한한 열정과 그를 신뢰하는 충무로가 있는 것 같다.

'죽거나 혹은 나쁘거나' 이후의 그의 행보를 보면...다작을 한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다.

그 만큼 창작의 열정이 넘친다는 뜻일 것이다...

그의 작품 중 난 단 두 작품만(아라한..., 주먹이운다)을 보았기에 전체적인 평을 할 수는 없지만...

그의 이런 창작의 열정에 박수를 보내고 싶다.

더불어 한 명 더...그의 동생 류승범까지도...

우선 내가 그에 대해서 이렇게 글을 쓰는 이유는 이번 작품을 놓고 류승완 감독 매니아들 사이에선 그 만의 맛이 많이 사라진 영화라는 말을 했다고 해서이다..

아직 그의 맛을 제대로 느껴보지 못한 사람으로서...그냥 그에 대해서 잠시 언급하는 것일뿐...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

우선 이 영화... 참~ 잘 만든 영화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좋아하는 배우...최민식이..."꽃피는 봄이 오면" 이후 선택한 작품...

그의 연기력은 이제 말할 필요도 없고...

류승범이라는 배우...

예전엔 주로 코믹 성향의 영화에서 그의 참 맛을 느끼게 해주었는데...

그래서인지 몸에 잘 맞는 옷(=코믹영화)을 입었기 때문에 그가 연기를 잘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을 했었던 나로써는 이번 작품을 보면서...

전혀 그런 느낌(=코믹)없는 이 작품을 통해... 그가 진짜 연기를 잘한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이제 그가 양아치가 아닌 모범적인 캐릭터에서도 빛을 발한다면...그는 이제 완벽하다고 할 수 있겠다...(개인적으로 류승범은 양아치 냄새가 난다고 생각함...ㅡㅡ;)

실패...인생의 저 밑바닥...

그 밑바닥까지 떨어져 본 사람들의 희망에 찬 몸부림...

가족이 무엇인지...꿈은 무엇인지...

할머니 역의 나문희를 보면서...외할머니가 생각이 났고...

아버지 역할의 기주봉을 보면서...큰아버지를 떠올렸다...

살다보면...안 좋은 일들이 기다렸다는 듯이 동시에 터지게 되는 경우를 가끔 경험할 수 있다...

정말 모든 걸 포기하고 싶고...모든 게 원망스러운 순간...

그런 순간에서도 꿈을 포기하지 않고...

그 꿈을 향해 도전하는 사람들의 모습은 정말 아름다운 것 같다...

참! 글을 쓰다가 생각났는데...류승완 감독이...액션이란 장르를 맛깔나게 찍는 것 같다...

기존에 내가 접한 몇몇의 권투 영화들은 약간 어설픈 감이 없지 않았는데...

이 영화에서는 참 사실적으로 잘 표현되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직 "밀리언 달러 베이비"는 보지 못했다....ㅡㅡ;)

남자 냄새가 많이 풍기기는 하지만...모두가 공유하기에 참 괜찮은 영화인 것 같다...




176

 캐리비안의 해적 - 망자의 함 (Pirates Of The Caribbean: Dead Man's Chest, 2006) [1]

 
1134
175

 친절한 금자씨 (Sympathy For Lady Vengeance, 2005) [3]

 
829
174

 추격자 (2008)

 
676
173

 체인질링 (Changeling, 2008) - ★★★★☆

 
608
172

 청연(2005)

 
1554
171

 천하장사 마돈나 (Like A Virgin, 2006) [1]

 
672
170

 천사와 악마 (Angels & Demons, 2009) - ★★★★

 
603
169

 지구가 멈추는 날 (The Day The Earth Stood Still, 2008) - ★★

 
635
168

 즐거운 인생 (2007)

 
637

 주먹이 운다

 
704
166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 (2008)

 
613
165

 조제, 호랑이 그리고 물고기들 [3]

 
744
164

 점퍼 (Jumper, 2008)

 
623
163

 작전명 발키리 (Valkyrie, 2008) - ★★★★

 
625
162

 작전 (The Scam, 2009) - ★★★★

 
601
161

 인셉션 (2010) - ★★★★☆

 
598
160

 인디아나 존스: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 (Indiana Jones And The Kingdom Of The Crystal Skull, 2008)

 
641
159

 이프 온리 (If Only, 2004) [1]

 
831
158

 이터널 선샤인 (Eternal Sunshine Of The Spotless Mind, 2004) [1]

 
679
157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Alice In Wonderland, 2010 - ★★★☆

 
587
  [1][2] 3 [4][5][6][7][8][9][10]..[1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Puresunn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