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2586_00.jpg (28.7 KB)   Download : 82

다크 나이트 (The Dark Knight, 2008)


정말...최고라 말하고 싶다...

폭발적인 흥행과 평론가들의 호평을 들을만한 근래 보기 드문...수작...

그냥 그저 그런 액션 히어로 영화로 치부하기엔...

그 내용이 너무 심오하고...깊이부터가 다르다고 말하고 싶다...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과 그의 형제 조나단 놀란...이렇게 뛰어난 작품이 될 수 있는 각본을 만들어내고...훌륭한 작품으로 연출할 줄이야...

다소 어두운 느낌으로 모두가 이 영화를 최고라 평하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나는 내 최고의 영화 중 하나로 꼽고 싶다...

시종일관 긴장의 끈을 놓을 수가 없었으며, 흐르는 배경 음악과 영상미...

그리고 그냥 흘려 들을 수만 없는 자꾸만 그 뜻을 곱씹게되는 명대사들...

영화를 보면서 이전 작품인 배트맨 비긴즈를 비롯해...

마이클키튼...발킬머...조지클루니의 배트맨들과 상대 악역배우들을 떠올리면서 영화를 볼 수 밖에 없었다.

이전 작품들을 모두 보지는 않았지만...

영화에 집중 또 집중해서 보게 되었다...

이미 본 작품들과... 보지 않은 작품들을 비롯해서 기회가 된다면 원작 만화까지 다시금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으며, 크리스천 베일의 다른 작품들도 보고 싶어졌다...

레이첼 배역이 케이티홈즈에서 '세크리터리'의 매기질렌홀로 바껴서...영화를 보면서 많이 헷갈렸는데...(사실 지금 이 글을 쓰면서 자료를 찾아봐서 바꼈다는 사실을 알았다. ㅡㅡ;; 어쩐지 뭔가 이상하더라...)

이제 그 궁금증도 해결됐다...

암튼 벌써부터 다음 작품이 기대가 될 정도로...

말 그대로 충격으로 다가오는 작품이었다...

마지막으로 조커역의 '히스레저' 고인이 된 그의 명복을 빈다...


2009/02/02
두번봐도 재미있는 영화!
(00:48:47)
 -



156

 말할 수 없는 비밀 (不能說的秘密: Secret, 2007)

 
630
155

 007 퀀텀오브솔러스 (Quantum of Solace, 2008)

 
630
154

 테이큰 (Taken, 2008)

 
631
153

 원스 (Once, 2006)

 
632
152

 밴티지 포인트 (Vantage Point, 2008)

 
632
151

 바르게 살자 (2007)

 
633
150

 천사와 악마 (Angels & Demons, 2009) - ★★★★

 
633
149

 점퍼 (Jumper, 2008)

 
637

 다크 나이트 (The Dark Knight, 2008) [1]

 
637
147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X-Men: First Class, 2011) - ★★★★

 
637
146

 순정만화 (2008)

 
638
145

 미이라 3: 황제의 무덤 (2008)

 
644
144

 본 얼티메이텀 (The Bourne Ultimatum, 2007)

 
645
143

 메종 드 히미코 (メゾン·ド·ヒミコ: Mezon Do Himiko, 2005) [1]

 
646
142

 작전명 발키리 (Valkyrie, 2008) - ★★★★

 
646
141

 말아톤 [2]

 
647
140

 록키 발보아 (Rocky Balboa, 2006)

 
647
139

 그린 존 (2010) - ★★★★

 
647
138

 페르시아의 왕자: 시간의 모래 (2010) - ★★★★

 
647
137

 월-E (2008) [1]

 
648
  [1][2][3] 4 [5][6][7][8][9][10]..[11]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Puresunn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