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일반 (27)
습작노트 (11)
사랑을... (20)
원태연 (15)
류시화 (7)
용혜원 (8)
혼자서 떠났습니다 - 이정하
12-05 21:24 | HIT : 984

UPLOAD 1 ::035.jpg (25.6 KB) | DOWN : 140


















혼자서 떠났습니다

                               이정하



언제나 혼자였습니다.

그 혼자라는 사실 때문에
난 눈을 뜨기 싫었습니다.
이렇게 어디로 휩쓸려 가는가.
세상 사람들 모두 남아 있고
나 혼자만 떠다니는 것 같았습니다.
따로따로 걸어가는 것보다
서로 어깨를 맞대며 함께 걸어가는 것이
훨씬 더 아름답다는 것을 모르는 바는 아니지만
나는 늘 혼자서 떠났습니다.
늘 혼자서 떠날 수밖에 없었습니다.

늦은 밤,
완행열차 차창 밖으로 아득히 별빛이 흐를 때,
나는 까닭없는 한숨을 쉬었습니다.
혼자서 가야 하고
혼자서 닿아야 하는 것이 우리 종착지라면
어쩐지 삶이 쓸쓸하지 않습니까.
낯선 객지의 허름한 여인숙 문을 기웃거리며
난 늘 혼자라는 사실에 절망했습니다.
그렇게 절망하다가, 어느 바람 부는 거리 한 구석에서
나는 그리움이란 이름으로 당신을 떠올려 보았습니다
  답글달기   목록보기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88  내가 생각하는 것은 - 백석      2007·03·19 1113
87  인연설 - 한용운      2006·05·27 1184
86  삶의 아름다운 장면 하나 - 용혜원      2006·05·09 1213
85  당신의 그늘이 되겠습니다 - 용혜원      2006·05·09 1225
84  너의 얼굴이 떠오르면 - 용혜원      2006·05·09 868
83  빈 집 - 기형도      2006·04·27 789
82  그집 앞 - 기형도      2006·04·27 869
81  그이가 당신이에요 - 김용택      2006·04·27 891
80  참 좋은 당신 - 김용택      2006·04·27 892
79  단 한번의 사랑- 김용택      2006·04·06 762
 혼자서 떠났습니다 - 이정하      2005·12·05 984
77  친구야 보고싶다 - 용혜원      2005·11·15 1117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6][7][8]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