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일반 (27)
습작노트 (11)
사랑을... (20)
원태연 (15)
류시화 (7)
용혜원 (8)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 도종환
10-31 22:47 | HIT : 1,305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도종환

가지 않을 수 있는 고난의 길은 없었다
몇몇 길은 거쳐오지 않았어야 했고
또 어떤 길은 정말 발디디고 싶지 않았지만
돌이켜보면 그 모든 길을 지나 지금
여기까지 온 것이다

한번쯤은 꼭 다시 걸어보고픈 길도 있고
아직도 해거름마다 따라와
나를 붙잡고 놓아주지 않는 길도 있다
그 길 때문에 눈시울 젖을 때 많으면서도
내가 걷는 이 길 나서는 새벽이면 남모르게 외롭고
돌아오는 길마다 말하지 않은 쓸쓸한 그늘 짙게 있지만
내가 가지 않을 수 있는 길은 없었다

그 길이 내 앞에 운명처럼 파여 있는 길이라면
발등을 찍고 싶을 때 있지만
내 앞에 있던 모든 길들이 나를 지나
지금 내 속에서 나를 이루고 있는 것이다

오늘 아침엔 안개 무더기로 내려 길을 뭉텅 자르더니
저녁엔 헤쳐온 길 가득 나를 혼자 버려둔다
오늘 또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오늘 또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답글달기   목록보기

NO S U B J E C T NAME DATE HIT
40  아름다운 사람을 만나고 싶다 - 정안면      2004·12·29 1208
39  만일 - 루디야드 키플링      2004·12·26 1327
38  내 아들아 - 최상호      2004·12·26 1225
37  보고 싶다는 말 - 이해인      2004·11·15 1218
36  이별 이후 - 문정희      2004·10·31 1233
 가지 않을 수 없던 길 - 도종환      2004·10·31 1305
34  그 투명한 내 나이 스무 살에는 - 이외수      2004·10·31 1268
33  한 그루의 우정 나무를 위해 - 이해인      2004·10·11 1221
32  벗 하나 있었으면 -도종환      2004·10·11 1188
31  네가 그리우면.. - 고정희      2004·02·02 1240
30  ♥ 내가 사랑하는 사람 ♥ - 정호승      2004·02·02 1283
29  사랑을 묻는 그대에게 20      2004·02·02 1144
    목록보기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1][2][3][4] 5 [6][7][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GGAMB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