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r.jpg (18.2 KB)   Download : 86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 (2009) - ★★★★


기다리고 기다리던 트랜스포머...

그러나...영화 보기 전에 먹은 점심이 잘못됐는지...최악의 컨디션으로 보게 된 영화...

포뇨 볼때의 배탈만큼은 아니지만...상당한 악조건 속에서 영화에 집중하지 못하고 봤다는...그래서 더욱 아쉬운 영화...

실사 영화로 이 정도 퀄리티를 만들어 낼 정도라면...

이제 웬만한 로봇 만화 영화도 다 실사로 만들어 낼 수 있을 듯...

예를 들어 우뢰매 같은 영화도...로봇 장면에선 애니메이션이었는데...모두 실사가 가능해진다는 얘기... ^^;

파워레인져 같은 영화의 로봇도 사람이 들어가서 움직이는게 아니라...실사가 가능하고...

음...암튼 할리우드의 기술력이 놀랍다...

로봇이 너무 많이 나와서...1편의 애틋함은 다소 떨어지고...

약간은 평범해진듯한 느낌...글쎄...뭔가 아쉬움이 남는건 왜일까...

살아있는 로봇 생명체가...1편 때는 아니었는데...왜 이리 어색한지...

1편을 다시 봐야하는건지...뭔가 이해 안가는 부분도 있고...

트랜스포머도 배트맨 시리즈처럼...이전 이야기를 다룬다면 어떨런지...

암튼 큰 기대를 만족시켜준...괜찮은 오락 영화임에는 틀림없다...

근데 12세 관람가의 아이들이 보기엔 좀 그런 것 같아욧! ㅋ



176

 디스트릭트 9 (District 9, 2009) - ★★★★☆

 
511
175

 호우시절 (2009) - ★★★★

 
543
174

 원위크 (One Week, 2008) - ★★★☆

 
537
173

 페임 (Fame, 2009) - ★★★

 
631
172

 블랙 (Black, 2005) - ★★★★★

 
524
171

 퍼블릭 에너미 (Public Enemies, 2009) - ★★★☆

 
528
170

 국가대표 (2009) - ★★★★

 
520
169

 해운대 (Haeundae, 2009) - ★★★★

 
566
168

 킹콩을 들다 (2009) - ★★★★☆

 
480

 트랜스포머: 패자의 역습 (2009) - ★★★★

 
505
166

 거북이 달린다 (2009) - ★★★★

 
560
165

 마더 (2009) - ★★★☆

 
541
164

 터미네이터: 미래전쟁의 시작 (Terminator Salvation, 2009) - ★★★☆

 
509
163

 천사와 악마 (Angels & Demons, 2009) - ★★★★

 
595
162

 노잉 (Knowing, 2009) - ★★★

 
556
161

 그림자 살인 (Private Eye, 2009) - ★★★★

 
623
160

 슬럼독 밀리어네어 (Slumdog Millionaire, 2008) - ★★★★☆

 
626
159

 사랑 후에 남겨진 것들 (Kirschbluten - Hanami, 2008) - ★★★★

 
601
158

 말리와 나 (Marley & Me, 2008) - ★★★☆

 
672
157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 (The Curious Case Of Benjamin Button, 2008) - ★★★★

 
594
  [1][2] 3 [4][5][6][7][8][9][10]..[11]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Puresunn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