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r_1.jpg (6.6 KB)   Download : 85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X-Men: First Class, 2011) - ★★★★


엑스맨 울버린을 제외하고...

별다른 관심이 없어서 보지 않았던 영화...

그러나 이번 시리즈에 대한 주변의 평들이 워낙 좋아서...

영화를 보기 직전 1편을 보고...퍼스트 클래스를 봤다...

그래서 그런지...이해하기가 훨씬 쉬웠다...

퍼스트 클래스를 보고 나선 바로 2편을 보고...

3편 최후의 전쟁은 아직 보지 않았지만...조만간 볼 생각이다...

그런데 이렇게 아주 작은 시간차를 두고 여러편을 보다보니...

이야기들이 헷갈리기도 했다.

점점 향상되는 그래픽...

그리고 단순히 만화를 원작으로 한 영화라고 치부하기엔...

그 깊이와 사회적 메세지가 대단한 영화였다...

영화를 보고 난 후 나도 모르게 엑스맨 시리즈를 사랑하게 되버렸다...

그리고 앞으로 나올 이야기들에 대한 기대감이 커졌다....

유치하다 외면하지말고...그 심오함에 모두들 빠져 보기를....



216

 범죄와의 전쟁 : 나쁜놈들 전성시대 - ★★★☆

 
970
215

 머니볼 (Moneyball, 2011) - ★★★★

 
856
214

 미션 임파서블 : 고스트 프로토콜(Mission: Impossible: Ghost Protocol, 2011) - ★★★★☆

 
1115
213

 퍼펙트 게임 (2011) - ★★★★

 
825
212

 오직 그대만 (2011) - ★★★★★

 
832
211

 캐리비안의 해적 : 낯선 조류 (Pirates of the Caribbean: On Stranger Tides, 2011) - ★★★★

 
601

 엑스맨: 퍼스트 클래스 (X-Men: First Class, 2011) - ★★★★

 
526
209

 쿵푸팬더2 (Kung Fu Panda 2, 2011) - ★★★★

 
567
208

 투어리스트 (The Tourist, 2010) - ★★★

 
679
207

 레터스 투 줄리엣 (2010) - ★★★★

 
763
206

 방가? 방가! (2010) - ★★★☆

 
586
205

 아저씨(2010) - ★★★★

 
617
204

 솔트 (2010) - ★★★☆

 
603
203

 인셉션 (2010) - ★★★★☆

 
524
202

 이끼(2010) - ★★★★

 
510
201

 파괴된 사나이(2010) - ★★★

 
561
200

 나잇 & 데이 (Knight & Day , 2010) - ★★★★

 
531
199

 A-특공대(The A-Team, 2010) - ★★★★

 
568
198

 방자전(2010) - ★★★★

 
543
197

 페르시아의 왕자: 시간의 모래 (2010) - ★★★★

 
537
  1 [2][3][4][5][6][7][8][9][10]..[11]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Puresunny.net